WORLD
OF
MONSTERZYM
wm_20220615_1_1.jpg
잔잔한 피트니스 시장에 일으킬 하나의 폭풍
2019년 10월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YES 24 라이브홀, 2019년 몬스터짐 시그니처 대회의 대미를 장식하는 몬스터짐 프로에 참가한 선수들과 관계자들, 중계를 지켜본 전세계 피트니스 팬들은 경악했다. 지금까지 그 어떤 IFBB 프로 대회에서 심지어는 보디빌딩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올림피아에서도 볼 수 없던 혁신적인 무대가 펼쳐졌기 때문이었다.
선수들은 이 화려한 무대 위에서 자신의 몸매를 마음껏 뽐냈으며 전세계 시청자들은 최고의 무대를 보여준 몬스터짐에 찬사를 보냈다. 최고의 무대였 다는 평부터 "올림피아는 몬스터짐의 프로듀싱 실력을 보고 배워야한다."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몬스터짐이 지금까지 보여준 무대들은 일반 사람들, 선수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것이었다.
최고의 몸을 꿈꾸는 보디빌더들에게도
물론 오르고 싶은 꿈의 무대가 있다
wm_20220615_3_1.jpg
IFBB 프로의 명성과 보디빌딩의 대중화,
그리고 몬스터짐
야구의 메이저리그, 축구의 프리미어리그, 프리메라리가와 같은 빅리그, 미식축구의 NFL, 격투기의 UFC 등 각 종목 선수들에게는 꿈의 무대가 있기 마련이다. 최고의 몸을 꿈꾸는 보디빌더들에게도 물론 오르고 싶은 꿈의 무대가 있다.
바로 IFBB(International Federation of Bodybuilding and Fitness) 프로 리그다.

IFBB 프로라는 이름은 최고의 보디빌더들에게만 붙는 영예중의 영예다.
세계최고의 보디빌더이자 퍼포먼스의 제왕 카이 그린, 아놀드 슈왈츠제네거의 연속 우승을 넘어선 새로운 보디빌딩의 제왕 필 히스, 한국의 레전드 보디빌더 김준호 강경원까지 모두 IFBB 프로카드를 획득해 세계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최고의 보디빌더들이다. 프로의 이름이 된 그들에게는 명예와 부가 함께 따라다닌다.

몬스터짐은 IFBB 프로리그의 한국 프로모터로서 모든 선수들의 꿈인 IFBB 프로의 꿈을 이뤄주기 위해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IFBB 프로 리저널과 프로퀄리파이 대회를 통해 선수들이 프로의 길에 들어설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고 있다.

하지만, IFBB 프로라는 네이밍은 오히려 다른 선수들에게 도전을 자극함과 동시에 본인의 한계를 아득히 뛰어넘은 벽이라는 인식이 있었다.
획기적인 기획과 연출을 통해 몬스터짐은 프로의 위대함과 보디빌딩의 대중화, 그 사이에 놓은 얇은 벽을 깨기 위해 피트니스의 축제를 모토로 한 대회들을 만들어냈다.

지난 2014년과 2017년 기존 피트니스 대회의 패러다임을 뒤흔들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1위를 차지했던 올스타클래식이 그랬으며 중국 13억 인구가 지켜본 2018년 올림피아 아마추어 차이나, 모두들 성공하지 못할 것이 라 여겼던 오픈 보디빌딩 프로를 만들어낸 2019년이 그랬다.

특히 2019년, 오픈 보디빌딩 프로를 기획했을 때 많은 사람들은 무모한 도전이 라고 이야기했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오픈 보디빌딩 프로 선수가 거의 없기 때문이며, 해외 선수들이 오기에 한국이란 나라는 너무 멀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고 전세계인들이 몬스터짐을 주목하는 최고의 대회를 만들어냈다.

2020년에는 코로나 19로 인해 대부분의 보디빌딩 대회가 열리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이었다. 하지만, 몬스터짐은 방법을 찾았다.
입장권 수익을 포기하면서 선수들의 무대를 위해 철저한 방역을 바탕으로 한 무관중 경기를 진행했으며 해외선수들도 2주간의 자가격리 핸디캡을 불사하고 출전했을 정도로 몬스터짐은 선수들을 위해 발로 뛰었다.

코로나 시국이 이어진 2021년에는 전세계 최초 실내스포츠 전용 경기장인 몬스터짐 아레나에서 프로대회를 열었고, 국내 프로쇼가 없어 해외에서만 출전해야했던 여자 피지크 종목을 신설해 국내 여성 피지크 선수들에게 올림피아로 갈 수 있는 활로를 열어주었다.
그렇게 몬스터짐은 대한민국을 넘어서 전세계 피트니스 역사에 또 하나의 이름을 남겼다.
2022년 미래를 향하는 몬스터짐의 프로젝트,
월드 오브 몬스터짐
그리고 2022년 코로나 19 시국이 안정세에 접어들며 몬스터짐은 글로벌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오는 6월 18일부터 19일까지 인천에 위치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펼쳐지는 월드 오브 몬스터짐은 3년 만에 전세계 피트니스 인들이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몬스터짐은 피트니스 대회가 프로나 엘리트 선수들만의 전유물이 되지 않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대회를 만들기 위해 프로 대회 뿐만 아니라 리저널 부문에 생애 첫 대회(트루노비스) 종목을 통해 엘리트 선수들만의 축제가 아닌 피트니스를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나가려 하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16일에 펼쳐졌던 NPC 월드와이드 코리아 리저널 대회에서는 보디빌딩 대회 역사상 최초로 매진 사례를 기록했을 정도로 몬스터짐 대회에 대한 보디빌딩 관계자들의 큰 관심을 볼 수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도 기록적인 티켓 수입을 예고하고 있다.

무대 역시 10년의 노하우를 담은 몬스터짐 만의 아이덴티티를 살린 무대를 만들어내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무대 설치와 조명, 음악, 인테리어 요소의 디테일을 살린 디자인을 통해 몬스터짐이 나아갈 방향성을 알릴 예정이다.

2014년부터 2021년에 이르기까지 피트니스 팬들에게 충격과 놀라움을 선사 했던 몬스터짐, 2022년 6월 그들이 만들어낼 피트니스의 대서사시는 어떻게 쓰여지게 될까? 피트니스의 축제 월드 오브 몬스터짐의 막이 오르는 D-DAY가 점점 다가오고 있다.
사진=몬스터짐 DB
wm_20220615_5.jpg

제품 랭킹 TOP 0 더보기